본문 바로가기

"일, 과거사 인정해야 한·중과 화해"

중앙일보 2013.09.10 00:27 종합 11면 지면보기
“일본은 중국·한국과 화해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본이 과거 역사를 부정하는 역사수정주의적 입장을 반드시 바꿔야 한다.”


주펑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교수

 주펑(朱鋒·49·사진)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교수가 9일 제시한 한·중·일 화해의 해법이다. 중국의 국제정치 전문가로 왕성한 대외활동을 하고 있는 주 교수는 인터뷰에서 “과거사 문제를 놓고 빚어지는 중국·한국과 일본의 불협화음을 중·한 양국의 국내 정치적 필요 때문이라고 보는 일부 시각은 틀렸다”고 지적했다.



 최근 러시아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회동한 데 대해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 열도)가 분쟁 수역이란 점을 인정하라는 중국의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지만 중국 지도자가 일본과의 긴장 완화를 위해 유연한 자세를 보여준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도 “일본이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대화와 담판에 응하지 않는 동안 양국 해경 선박이 충돌해 인명사고라도 생기면 최악의 경우 군사충돌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주 교수는 최근의 남북 긴장 완화 국면에 대해 “박근혜정부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이 진전을 이뤘다”고 긍정 평가했다. 이어 “시진핑 정부 들어 중국이 과거와 달리 북한의 도발 행위에 공개적으로 경고하고 대북 석유 공급 중단과 식량 원조 감축 등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도 효과를 봤다”고 덧붙였다. 주 교수는 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한국의 도움을 받기 위해 이전과 다른 태도를 보인 것도 최근 긴장 완화의 배경 중 하나로 추가했다. 다만 그는 “북한이 보다 분명하게 비핵화에 대한 대답을 내놔야 한다”며 “북한이 진전된 행동을 하지 않으면 김정은의 방중과 시진핑 주석의 방북은 불가능하고 북·미 대화도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권 6개월을 넘긴 시진핑 정부에 대해서는 “급속한 정치 개혁이 없을 것이란 시각도 있지만 중국의 정치문화와 정당체제에 대한 근본적 변혁이 일어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장세정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