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석 24시간이 모자라, 원조 선미 댄스와 비교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8 16:09


















 방송인 유재석이 가수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7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2013 무도 가요제를 위한 파트너 선정을 했다. 지드래곤은 이날 “재석이 형은 항상 밝은 춤을 추시는데 끈적끈적한 춤도 가능하시냐”고 물었고, 이에 유재석은 바로 “가능하다”고 말한 뒤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댄스를 선보였다.



특히 유재석은 엉덩이를 옆으로 들고 실룩거리는 선미의 도발적인 포즈를 재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가수 유희열은 시선을 떼지 못해 ‘매의 눈 가동’이라는 자막이 붙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24시간이 모자라’ 댄스를 본 네티즌들은 “유재석 24시간이 모자라, 섹시 댄스로 이렇게 웃겨도 되나요”, “유재석 24시간이 모자라, 정말 열심히 하더라 국민MC 인정!”, “유재석 24시간이 모자라 끈적한 메뚜기표 선미 댄스 최근에 본 예능 중에 제일 웃겼어”, “유희열 표정이 심상치 않아”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