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도가요제 라인업 공개, "벌써 후끈 후끈, 기대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8 15:59
정형돈 프리스타일 랩 [사진 방송화면 캡처]




무도가요제의 라인업이 결정됐다. 무도가요제는 2년 만에 돌아온다. 개그맨 정형돈은 ‘무한도전 가요제 - 무도 나이트’에서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여 촬영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3 가요제를 위해 파트너를 선정하는 ‘무도 나이트’를 선보였다. 노래를 함께 만들 파트너 후보로는 가수 지드래곤, 보아, 유희열, 그룹 장미여관, 장기하와 얼굴들, 프라이머리가 참여했다. 무도가요제 라인업이 정해진 것이다. 벌써 무도가요제의 열기가 느껴진다는 반응이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가요제의 파트너를 선정하기 위해 한 명씩 자신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중 정형돈의 차례가 되자 가수 장기하는 참가 뮤지션 7팀 이름을 다 넣어서 프리스타일 랩을 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정형돈은 “지금부터 내가 랩을 한다. 홍홍홍 너의 이름은 유희열, 내가 아는 유일한 변태왕. 너의 이름 프라이머리, 내가 아는 가수는 머라이어캐리. 홍홍”이라며 코믹한 내용의 랩을 이어갔다. 또 그는 “내가 지금부터 랩을 한다. 너는 김C 내가 사는데는 서울시. 내가 지금부터 또 랩을 한다. 넌 보아. 날 보아. 아직 랩을 한다. 장기하와 홍 얼굴들 나는 장기수술”이라며 즉흥적인 랩을 순발력 있게 선보였다. 특히 ‘홍’이라는 추임새를 넣으며 다음 가사를 생각하는 모습에서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희열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기대이상이다”라고 호평했고 지드래곤은 “난 마음에 든다”라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