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전성 입증 책임, 정부에서 제조·수입업자 쪽으로

중앙선데이 2013.09.08 00:13 339호 11면 지면보기
화학물질 관리는 국제적으로 사후 규제에서 사전 예방을 강조하는 것으로 흐름이 바뀌고 있다. 안전성 입증 책임도 정부·공공기관 주도에서 제조·수입업자에게로 공이 넘어가고 있다. 관리 대상도 신규 물질뿐 아니라 이미 사용하고 있거나 유해성 검증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는 물질로 확대되고 있다. 이런 추세에 맞춰 국내 산업계도 기업의 의무를 강화한 화평법·화관법 도입 자체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유럽연합(EU)보다 강한 일부 규정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외국의 화학물질 관리는 …

EU의 신화학물질관리제도(REACH· Registration, Evaluation and Authorization of Chemicals)는 현존하는 화학물질 관리 시스템 중 가장 체계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EU 각국은 오랜 논의를 거쳐 2006년 12월 리치(REACH)를 위한 시스템 수립에 동의했고, 2008년 6월부터 1t 이상의 화학물질에 대해 등록을 시작했다.

EU 리치 기준에 따라 화학물질을 등록할 때는 화학물질의 특성과 유해정보를 담은 기술서류(TD)와 화학물질이 인체·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담은 화학물질안정성 보고서(CSR) 등을 제출해야 한다. 등록하지 않은 물질은 시장에 내다 팔 수 없다. 이런 규정은 EU에 화학물질을 수출하는 외국 기업에도 적용된다. 물론 국내 기업들도 현재 리치 규정에 맞춰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기존 물질의 경우 1t 이상을 등록 대상으로 하는 것은 우리의 화평법과 동일하다. 하지만 신규 물질의 경우 EU는 1t까지는 등록을 면제하는 데 반해 화평법은 면제 규정이 아예 없다. 미국(TSCA·독성물질관리법)의 경우 EU의 10배인 10t까지 등록이 면제된다. 호주·캐나다는 등록면제 기준이 100㎏으로 우리의 현행 유해물질관리법과 같다.

중국은 2011년 ‘위험화학제품 안전관리 조례’를 10년 만에 개정하며 화학물질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일본(화학물질 제조 등의 심사 및 규제에 관한 법), 말레이시아(환경유해물질신고제도), 터키(화학물질 규제 및 화학물질 목록지침) 등도 관련법 제·개정을 통해 화학물질 관리를 강화하는 추세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