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 화산 발견, '영국과 아일랜드 합친 크기' 초대형 화산 발견된 곳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8 00:20
[슈퍼 화산 발견, 타무 매시프의 지형도]


 

‘슈퍼 화산 발견’.



높이 3500m, 면적 약 31만㎢에 달하는 지구 최대의 ‘슈퍼 화산’이 발견됐다. 슈퍼 화산이 발견된 곳은 일본에서 동쪽 1600㎞ 거리의 태평양 심해다. 다행히 발견된 슈퍼 화산은 활화산일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텍사스 A& M대학(TAMU) 윌리엄 세이거 박사 연구팀은 네이처 지오사이언스 최신호를 통해 슈퍼 화산 발견을 발표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일본에서 동쪽으로 약 1600㎞ 거리의 태평양 심해에는 타무 매시프(Tamu Massif)라는 슈퍼 화산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무 매시프는 약 1억 4400만 년 전 분화로 분출된 용암이 방패 모양으로 굳어진 것이다. 그 크기는 해저에서 정상까지 높이가 약 3500m이고, 면적은 약 31만 ㎢로 영국과 아일랜드를 합친 크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이거 박사는 논문에서 “타무 매시프가 세계에서 알려진 가장 큰 단일 중앙 화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구에 있는 슈퍼 화산은 바다 밑이라는 좋은 은신처가 있기 때문에 그동안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타무 매시프가 활화산일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슈퍼 화산 발견 소식에 네티즌은 “슈퍼 화산 발견, 활화산 아니라서 다행이지만 왠지 무섭다”, “슈퍼 화산 발견된 위치가 하필 또 일본 옆이네”, “슈퍼 화산 발견, 바다 밑에 이렇게 큰 산이 있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