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릭! 이 한 줄] 노란집

중앙일보 2013.09.07 00:23 종합 23면 지면보기
노란집

박완서 지음

열림원, 300쪽

1만 3000원




“마나님은 영감님이 혹시라도 아무도 대작할 이 없이 쓸쓸하게 막걸리를 들이켜는 일이 생긴다면 그 꼴은 정말로 못 봐줄 것 같아 영감님보다 하루라도 더 살아야지 싶고, 영감님은 마나님의 쭈그렁 바가지처럼 편안한 얼굴을 바라보며 이 세상을 뜰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 요즘 들어 부쩍 마나님 건강이 염려스러운 것, 그건 그들만의 지극한 사랑법이다.” - 박완서 작가의 딸이 엮은 『노란집』에 실린 미발표 소설 ‘그들만의 사랑법’ 중에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