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신체 접촉으로 감염돼…어린이들 주의해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6 16:12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사진 중앙포토]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최근 어린이들 사이에서 머릿니에 감염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를 필요로 하고 있다.



100명 가운데 2~4명에게서 발견되고 있다는 머릿니는 개학을 맞아 어린이들이 집단생활을 하는 초등학교 유치원 등에서 더욱 자주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예전에는 경제적 차이나 가정 환경의 청결도에 의해 감염됐지만, 현재는 이와 상관없이 환자와의 신체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머릿니가 발견될 경우, 마른 머리에 약을 발라 죽인 뒤 헹궈주어야 한다. 단 머릿니의 알인 서캐는 약에도 죽지 않기 때문에 참빗으로 꼼꼼하게 쓸어내려 떼야 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일단 머릿니가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약을 처방 받거나 약국에서 전용 샴푸를 구입해 머리를 감기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머리를 감은 뒤 선풍기나 헤어드라이어기를 이용해 완전히 말리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네티즌들은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요즘에도 머릿니가 있나?”,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감염이 된다는 게 참 무선운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