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m 괴물 악어, "2시간 사투 끝에 겨우 잡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6 11:54
[사진 영국 데일리 메일 홈페이지]


 

미국에서 ‘4.1m 괴물 악어’가 포획됐다.



2일 데일리메일은 “미국 미시시피주 빅스버그에서 길이 4.1m, 무게 330㎏에 달하는 괴물 악어를 포획했다” 보도했다. 이 악어는 이 지역에서 잡힌 것 중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4.1m 괴물 악어’를 잡은 주인공은 트럭 운전사인 더스틴 브록만 형제와 그 친구들이다. 이들은 ‘미시시피 악어 사냥 시즌’(Mississippi’s alligator hunting season)을 맞아 10일간 진행되는 대회에서 이 악어를 포획했다.



브록만 형제는 “새벽에 처음 이 악어를 목격했다. 약 2시간을 쫓아다닌 후 석궁을 쏴 악어를 잡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악어는 무게가 상당해 결국 2명의 남자들이 더 거든 후에야 4시간 만에 악어를 보트를 실을 수 있었다고 전해졌다.



브록만 형제는 “신기록을 세워 너무 기쁘지만 악어를 옮기느라 배도 고프고 너무 지쳐 지금은 쉬고 싶을 뿐”이라며 ‘4.1m 괴물 악어’를 잡은 소감을 말했다.



‘4.1m 괴물 악어’ 포획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4.1m 괴물 악어, 어떻게 잡았지?”, “4.1m 괴물 악어, 잡은 사람들도 정말 대단하다”, “4.1m 괴물 악어, 실제로 봤으면 난 기절했을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