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찰대 꾸리고, 보행로 정비하고 마을 안전 주민이 책임진다

중앙일보 2013.09.06 00:24 종합 16면 지면보기
마을 주민들이 스스로 마을 주변의 위험 요소를 제거하고 안전 수준을 높이는 ‘안심마을’ 사업이 추진된다. 안전행정부는 서울 은평구 역촌동과 수원시 송죽동,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등 안심마을 시범 지역 10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안심마을 사업은 주민들이 스스로 사업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안전개선 사업이다. 선정된 마을은 수도권 3곳, 영남권 2곳, 호남권 2곳, 충청권 2곳, 강원권 1곳이다.


안행부 안심마을 10곳 선정

 안행부는 안심마을이 속한 시·군·구에 5억원씩의 특별교부금을 지원해 각종 인프라 개선을 유도하고, 해당 지자체는 주민안전 교육 등을 담당한다. 안행부는 7월 초 주민자치위원회가 구성된 31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하고 민관 합동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10곳을 정했다. 노후 주택이 많은 은평구 역촌동의 경우 주민들이 자체 방범을 하는 안전파수꾼 활동을 하고 보행로와 배수로 등을 정비하기로 했다. 김은복(48) 역촌동 주민자치위원장은 “구청이나 주민센터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주민들이 스스로 위험한 곳을 찾아내 이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동 인구가 많은 수원 송죽동도 주민들이 안전지킴이 봉사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포시 양촌읍은 거리의 환경을 개선하고 범죄 우려가 있는 곳에 보안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안행부는 시범 사업의 성과를 보고 안심마을 사업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유정복 안행부 장관은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이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마을의 안전을 스스로 관리해 나가고 정부는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민관 협업모델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7월 안전 문화를 뿌리내리기 위해 시민단체 등과 함께 안전문화운동추진협의회를 만들고 안전문화 로고(사진)를 제작해 발표했다. 또 안심마을 만들기와 ▶보행자 배려 운전하기 ▶보·차도 구분이 없는 ‘생활도로’에선 시속 30㎞ 이하로 서행하기 등의 실천과제도 정했다.



김원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