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고함·몸부림…이석기 구속 현장 '아수라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3.09.06 00:01






























헌정사상 처음으로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국회의원이 5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나와 수원구치소로 이송되며 고함치고 있다.



수원남부경찰서에서 대기하던 이 의원은 영장이 유치장에 전달된 후 8시20분께 국정원 직원들과 경찰에 둘러싸여 나왔다. 미리부터 경찰서 주변에 머물던 통진당원들과 지지자들은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의원은 팔짱을 낀 국정원 직원들을 밀치며 "이 도둑놈들아! 국정원 날조사건 내란음모는 조작이다!"라고 소리쳤다. [뉴시스, 뉴스1]



관련기사

▶ 이석기 의원 제명 땐 승계 1순위 강종헌, 그는 누구

▶ 최경환 "오늘 이석기 제명요구안 제출할 것"

▶ 이정희와 남편 심재환 등 20명 변호인 맞서 검찰은…

▶ 녹취록 반박하다 더 큰 역풍 맞은 통진당 말말말

▶ 이석기 수감…김재연·김미희도 소환 검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