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딸 울려버린 아빠, "감히 공주 얼굴을…" 짓궂은 아빠의 장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6 09:28
[딸 울려버린 아빠, 온라인 커뮤니티]




 

‘딸 울려버린 아빠’.



아빠의 짓궂은 장난에 딸이 울음을 터트렸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딸 울려버린 아빠’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그림책과 색칠 공부를 하는 여자 아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하지만 딸의 색칠공부 노트에 등장하는 왕자와 공주의 얼굴에는 초록색과 파란색 등으로 색칠돼 있다. 또 다른 공주 얼굴에는 보라색 수염까지 있다.



이상하게 변해버린 왕자와 공주의 모습에 결국 딸 아이는 엎드린채 울음을 터트렸다.



딸 울려버린 아빠에게 네티즌들은 “딸 울려버리다니, 아빠가 짓궂네”, “딸 울려버린 아빠, 우리 오빠 미래의 모습 같다”, “딸 울려버린 아빠, 감히 공주 얼굴을 건드리다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