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영 갑상선암 투병, "2년 만에 자란 암 크기가…" 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4 14:26
[한영 갑상선암 투병 고백, 사진 한영 블로그]




  ‘한영 갑상선암’



방송인 한영이 갑상선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JTBC ‘닥터의 승부’ 녹화에서 한영은 “건강 검진을 한 해 걸렀다가 받았더니 바로 갑상선 암을 진단받았다. 다른 사람은 5년 걸릴 크기의 암이 나는 2년 만에 자라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갑상선 암을 ‘착한 암’이라고는 하지만, 며칠 동안 집 밖에도 못 나가고 많이 울었다.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지 못했다. 수술받고 지금은 다 나았으니 이제는 말씀드려야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녹화에서는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4대 암의 전조증상’으로 간암, 갑상선암, 대장암, 위암의 전조증상을 공개됐다. 25일 저녁 7시 35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