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권 한경일 심사 해명, "이렇게 평가되는 현실 참혹" 한경일 논란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4 13:52
[조권 한경일 심사 해명, Mnet `슈퍼스타K5` 화면]
 

‘조권 한경일 심사’



가수 조권이 한경일 심사 건에 대해 해명했다.



24일 조권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글 올리는 것 자체를 개인적으로 굉장히 싫어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2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5’에서 심사위원 조권이 선배가수 한경일에 대해 혹평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조권은 “저라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밖에 평가되는 현실이 참혹해 생각을 적는다”고 했다. 조권은 “심사위원이란 자리가 주어진 건 권한이 생기고 심사를 평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긴 것”이라며 “심사위원 권한이 쉽지 않고 편집된 부분도 있다. 최선을 다해 심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인 심사평으로 이렇게 심한 욕을 듣는 게 너무 속상하다. 개인의 의견이 달라 동의할 수 없을 수도 있지만 후배가 선배님을 심사했다는 이유로 심사위원 자격 논란으로 불거진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조권은 “8년이란 연습 끝에 데뷔했고 5년차 가수가 됐다. 각자 살아온 인생이 다르지만 열심히 버텨내고 노력해서 이 자리까지 왔다”며 “비록 누구는 아이콘이라고 하고 누구는 그냥 깝치고 끼부리는 애라고 하지만 주어진 달란트를 감사히 잘 쓰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권은 “시간이 많이 흘렀고 시대가 많이 바뀌었지만. 선배님을 못 알아뵈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이승철 선배님이 말씀하신 한 번 가수는 영원한 가수라고 하셨듯이 저에게도 영원한 선배님입니다”고 덧붙였다.



‘슈퍼스타K5’ 방송에서 조권은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 조권은 박재한이란 이름으로 참여한 선배가수 한경일을 알아보지 못한 채 “노래가 살짝 느끼하긴 했다. 노래방 가도 노래 되게 잘하는 분들이 많다. 고민도 많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저한테는 뭔가 오늘 오는 감동이 없었다. 개성도 부족했다. 아쉽지만 불합격이다”라고 평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