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리랑 5호 첫 교신 성공

중앙일보 2013.08.24 00:53 종합 8면 지면보기
한국의 아리랑 5호를 실은 드네프르 발사체가 한국 시간 22일 오후 11시39분 러시아의 야스니 기지에서 우주로 발사되고 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5호가 우주 공간에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았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 위성이 정상궤도에 진입해 23일 오전 5시36분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 첫 교신을 했다고 밝혔다. 아리랑 5호는 국내 첫 영상레이더(SAR) 탑재 위성이다. 마이크로파를 이용해 밤낮이나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최고 해상도 1m급(가로·세로 1m 크기 물체를 한 점으로 표시) 관측 영상을 제공한다. 기능 점검 등을 마치고 6개월 뒤 본격 가동되며 수명은 5년이다.


6개월 뒤부터 고해상 영상 보내

 아리랑 5호는 한국시간으로 전날 오후 11시39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우주로 올라갔다. 발사 15분14초 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조한 발사체(드네프르)에서 분리됐고, 발사 32분 후 지상(노르웨이 트롤 지상국)에 첫 신호를 보냈다. 이어 SAR·다운링크(데이터 전송) 안테나가 펼쳐졌고, 발사 5시간56분 뒤 항우연과 첫 교신을 했다. 위성 개발을 지휘한 이상률 항우연 항공우주시스템연구소장은 “새 위성의 마이크로파 데이터를 분석하면 지표의 미세한 굴곡까지 파악할 수 있다”며 “이미지만 제공하는 광학위성으로 못했던 일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