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철 해명 "32억원 주택 낙찰? 기자님, 잠시 행복했었네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3 15:00
[김영철 해명, 사진 중앙포토]
개그맨 김영철이 32억원대의 성북동 단독주택 경매 낙찰설을 부인했다.



김영철은 23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네이버, 다음에 ’김영철 단독주택‘이 떠 있길래 들어갔더니 깜짝 놀랐습니다. 기자님 전 지금 아파트에 살고 있고요. 결정적으로 30억이 없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혹시 동명이인인지 확인하시고 정정보도 부탁드려요. 아 잠깐 행복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날 오전 한 매체는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의 말을 인용해 ‘김영철이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경매를 통해 성북동 단독주택을 32억원에 낙찰받았다’고 보도했다.



김영철 해명에 네티즌들은 “김영철 해명, 이런 기사는 정말 기분 좋겠는데?”, “사실이 아니라면 김영철 본인도 황당했겠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