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악의 이별 통보, "이별에도 매너는 지켜야죠"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3 14:13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녀 사이 최악의 이별 통보 방법은 무엇일까?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은 최근 미혼 남녀 890명(남 441명ㆍ여 449명)을 대상으로 ‘최악의 이별 통보 유형’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남성은 ‘문자나 SNS를 통한 이별통보’(34.5%)를, 여성은 ‘연락이 뜸해지다 잠수 타기’(37%)를 각각 최악의 이별 통보 방법 1위로 꼽았다.



남성의 경우, ‘다른 사람을 통해 듣는 이별통보’라고 답변한 사람이 30.2%로 두 번째로 많았다. 뒤를 이어 ‘상대방이 먼저 이별을 말하도록 싫어하는 행동하기’(24.3%), ‘연락이 뜸해지다 잠수 탄다’(11%) 등의 답변이 3, 4위에 올랐다.



반면 여성의 경우 최악의 이별 통보 방법 2위로 ‘상대방이 헤어지자고 말하도록 유도하는 것’(25.9%)을 꼽았다. ‘문자나 SNS를 통한 이별통보’라고 응답한 여성이 20.1%, ‘다른 사람을 통해 듣는 이별통보’라고 응답한 여성은 17%로 그 뒤를 이었다.



최악의 이별 통보 방법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본 네티즌들은 “최악의 이별 통보는 아무래도 잠수 타기지”, “여기 있는 최악의 이별 통보 방법들은 다 정말 무매너야”, “최악의 이별 통보, 생각만 해도 화가 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