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그맨 김영철, 32억원대의 성북동 단독주택 '낙찰설' 부인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3 14:05
[사진 김영철 트위터, 일간스포츠]
 

개그맨 김영철이 32억원대의 성북동 단독주택을 경매받았다는 낙찰설을 부인했다.



김영철은 23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네이버, 다음에 ‘김영철 단독주택’이 떠있길래 들어갔더니 깜짝 놀랐습니다. 기자님 전 지금 아파트에 살고 있고요. 결정적으로 30억이 없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혹시 동명이인인지 확인하시고 정정보도 부탁드려요. 아 잠깐 행복했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의 말을 빌어 “김영철이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경매를 통해 성북동 단독주택을 32억원에 낙찰 받았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