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리랑 5호 발사 성공, "대전 지상국과 교신 성공… 한국 운용 위성 5개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23 10:26
[사진 중앙포토]




아리랑 5호가 무사히 발사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아리랑 5호가 23일 오전 5시 35분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 교신을 통해 무사히 발사됐음을 확인했다.



이는 발사 5시간56분 만이다. 교신 당시 태양 전지판이 정상 작동되고, 위성체의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발사 성공으로 우리가 운용중인 위성은 천리안, 아리랑 2호, 아리랑 3호와 나로과학위성, 아리랑 5호까지 모두 5개가 됐다.



아리랑 5호는 해상도가 높은 영상레이더를 탑재해 구름 낀 날이나 밤에도 관측이 가능해 한반도에서 발생하는 재해·재난 등을 감시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또 아리랑 5호는 낮과 밤 하루 두 차례 한반도를 관측하게 되는데 북한 핵 감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률 항우연 항공우주시스템연구소장은 “짧게는 4개월, 길게는 6개월에 걸쳐 아리랑 5호의 보정 작업을 마무리하면 최고 1m 해상도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며 “다목적실용위성 5호는 해양 유류사고, 화산 폭발 같은 재난 감시와 지리정보시스템(GIS) 구축 등에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리랑 5호의 수명은 5년이다. 일단 6개월 정도 위성체와 탑재체의 기능 시험 등을 실시한 뒤 정상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아리랑 5호 발사 성공’ 소식에 네티즌들은 “아리랑 5호 발사 성공, 자랑스럽다”, “드디어 아리랑 5호 발사 성공했구나, 감격스러워”, “아리랑 5호 발사 성공, 드디어 해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