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충남으로 간 우승컵 … 공주냐 북일이냐

중앙일보 2013.08.23 00:37 종합 24면 지면보기
관광버스 19대를 나눠 타고 서울로 올라온 공주고 재학생 1, 2학년 700여 명이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광주일고와 준결승에서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공주고는 광주일고를 6-3으로 꺾고 36년 만에 결승에 진출했다. [김성룡 기자]


1992년 공주고를 졸업한 박찬호(오른쪽)가 공주중동초 야구선수인 조카 박성우 군과 함께 후배들을 응원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공주고와 북일고가 제47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협회 주최, 스포츠토토 협찬) 패권을 놓고 다툰다.

공주고 선배 찬호, 경기 전 도움말
후배들 집중력 발휘, 광주일고 잡아
북일고는 울산공고와 접전 끝 승리



 공주고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광주일고와의 준결승전에서 6-3으로 이겼다. 1977년 제11회 대회 우승팀인 공주고는 36년 만에 다시 결승에 올라 대통령배를 노리게 됐다. 당시 공주고 재학 중이던 김경문(55) NC 감독은 부산고와의 결승전에서 맹활약하며 MVP를 차지한 바 있다.



 이날 관중석은 뜨거운 응원 열기로 넘쳐났다. 공주고 재학생 1, 2학년 700여 명은 관광버스 19대를 나눠 타고 서울로 올라와 열띤 응원전을 펼쳤고 공주고 총동문회 선배들도 잠실구장을 찾아 후배들을 응원했다. 선배들 속에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40·은퇴)도 있었다.



 92년 공주고를 졸업한 그는 모교 야구팀을 지휘하고 있는 오중석(40) 감독과 공주 중동초 동기로 한양대까지 함께 야구를 한 인연도 있다. 지난겨울에도 공주고를 찾아 후배들을 지도한 박찬호는 이날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인 오후 1시부터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다.



 박찬호는 “‘이겨야 된다는 생각보다는 타석에 섰을 때, 마운드에 올랐을 때 자신이 어떻게 할 것인지를 계속 생각하면서 준비를 하라’는 조언을 해줬다”고 밝혔다. 선배들이 자신에게 해주었던 것처럼 베풀고 싶은 마음에서다. 박찬호는 “내가 아마추어 때 김경문 감독님도 학교를 찾아 고기도 사주시고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어릴 때 동대문야구장에서 경기를 하면 동문 선배들이 와이셔츠에 양복을 입고 와 응원을 해주시던 생각이 많이 난다. 이제 나도 선배가 되었으니 이전에 배웠던 것처럼 후배들을 도와주고 싶다”고 말했다.



 대선배의 응원을 받은 공주고는 승리를 거머쥐었다. 공주고는 4-3으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7회 말 오세일(18)이 볼넷을 골라 출루하며 기회를 잡은 뒤 1사 1루에서 조병건(17)이 좌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뽑아내 1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타석에 선 구자창은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스코어를 5-3으로 벌렸다. 공주고는 8회 말 1사 2루에서 오세일이 2루타를 터뜨리며 한 점을 더 보태 6-3으로 승기를 굳혔다. 3타수 3안타·2타점으로 활약한 조병건은 “박찬호 선배님의 조언대로 자신감을 가지고 뛰었다”고 말했다.



 2011년 대통령배 우승팀인 북일고는 울산공고를 6-5로 꺾고 2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북일고는 1-5로 뒤진 7회 초 연속 4안타와 상대 실책, 희생플라이를 묶어 3점을 뽑아내며 4-5로 따라 붙었다. 이어 7회 초 1사 만루에서 맹주성(18)이 상대 두 번째 투수 김찬(17)으로부터 몸에 맞은 볼로 출루하며 밀어내기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자 윤성훈 울산공고 감독은 심판에게 “몸에 맞지 않았다”고 항의하며 3루수 김명훈(17)만 남겨둔 채 선수들을 그라운드에서 모두 철수시켜 10여 분간 경기가 지연됐다. 승부는 8회 말에 갈렸다. 5-5로 맞선 8회 1사 후 북일고 이도윤(17)이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2루 도루에 성공했고 박정현의 좌전 안타 때 홈을 밟아 결승점을 뽑았다. 1-5로 뒤진 5회 말 1사 만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북일고 좌완 송우현(17)은 4와3분의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송진우(47) 한화 코치 아들인 송우현은 “점수차가 많이 나 오히려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 결승전에서도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자신 있게 던지겠다”고 말했다.



 공주고와 북일고의 결승전은 26일 오후 6시 서울 목동구장에서 치러진다.



글=김주희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