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2호 태풍 짜미 발생…8월중순 대형태풍 우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18 20:00
[12호 태풍 짜미 발생, 사진 기상청 제공]


 

18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제12호 태풍 ‘짜미(TRAMI)’가 발생했으나 우리나라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8일 “제12호 태풍 짜미가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5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번 태풍은 대만과 중국 동부해안 쪽으로 경로를 옮겨 우리나라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현재 남쪽 저위도 해상에서 만들어져 13호 태풍이 될 가능성이 큰 열대 폭풍 역시 우리나라에는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평양고기압 세력이 약해지는 8월 하순에는 우리나라로 올라올 경우 ‘강한’ 태풍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30도에 이르는 등 해수온도가 높고 축적된 해양 열용량이 많기 때문이다.



태풍센터 관계자는 “현재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발달해 있어서 태풍이 우리나라로 들어올 가능성은 낮지만 북태평양고기압이 약화하는 8월말부터 9월초 태풍이 발생한다면 우리나라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태풍이 발생할 수 있는 해역인 서태평양해역에서 대류활동이 활발할 뿐 아니라 해수온도가 높고 해양 열용량이 많이 축적돼 있는 상황이어서 태풍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활발히 생성되고 있다”며 “북태평양고기압이 약화하면 우리나라로 태풍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12호 태풍 짜미 발생 소식에 네티즌들은 “12호 태풍 짜미 발생, 영향 없다니 다행이네요”, “12호 태풍 짜미 발생, 8월 말에는 조심해야겠군”, “12호 태풍 짜미 발생, 영향 없다고 해도 미리미리 대비하자구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