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해·통합 정책으로 대학살 상처 봉합 경제성장률 3년 연속 동아프리카 1위

중앙선데이 2013.08.17 23:36 336호 1면 지면보기
시작은 ‘증오에 찬 언어’(hate speech)였다. 라디오 방송은 “투치(Tutsi) 바퀴벌레를 말살하라”고 선동했다. ‘후투(Hutu) 십계명’이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투치족 여자와 결혼한 후투족 남자는 배신자다” “투치와 동업하거나 돈을 대주는 후투도 배신자다” “후투는 투치에 대한 동정을 멈추어야 한다”…. 증오 언어의 끝은 인류사에 길이 남을 참혹한 대량학살(genocide)이었다. 사망자 100만 명. 불과 석 달 사이에 르완다 인구의 10%가 사라졌다.

내전의 땅, 르완다의 부흥 방정식

지난 8일 오후 케냐 나이로비 공항을 출발해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 도착했다. 원래 새벽에 뜰 예정이던 여객기는 전날 나이로비 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하는 바람에 연착을 거듭했다. 간신히 오후 비행기 편을 구했다. 키갈리 시내는 놀랍게도 단정하고 깔끔했다. 거리에 쓰레기가 전혀 눈에 띄지 않았다. 오토바이를 탄 사람은 예외 없이 헬멧을 쓰고 있었다. 헬멧을 안 쓰면 바로 경찰에 적발돼 벌금을 문다고 했다. 전력 자급률이 10%밖에 되지 않아 부잣집만 전기를 쓸 수 있음에도 전등이 켜진 집 앞길에는 반드시 가로등이 켜져 있었다. 집주인이 가로등 전기료까지 부담하게끔 법으로 강제했기 때문이다. “폴 카가메(56) 르완다 대통령은 리콴유(李光耀) 전 싱가포르 총리를 존경하고 본받으려 한다”고 한 한국인 교민이 귀띔했다. 부패 없는 정치, 엄격한 사회질서가 실감났다.

1994년 4월부터 7월까지 약 100일간 진행된 대학살. 19년이 지난 지금도 상처는 아물지 않았다. 8일 저녁식사를 키갈리 시내 밀 콜린스 호텔에서 했다. 어디서 들어본 호텔이라고 느끼실 거다. 그렇다. 영화 ‘호텔 르완다’의 실제 무대다(촬영은 남아공에서 진행). 대학살 당시 호텔 지배인이던 폴 루세사바기나(59)가 후투족 민병대·폭도의 칼과 곤봉을 피해 호텔로 몰려든 피난민 1268명을 지켜낸 실화를 담았다. 식량난에 시달리던 피난민들이 식수로 썼던 호텔 수영장도 그대로였다. 동행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와 대화를 나누다 무심코 ‘후투’ ‘투치’ 단어를 입에 올렸다. 무언가 서늘한 느낌이 전해졌다. 주변 테이블의 현지인들이 우리를 힐끔힐끔 쳐다보고 있었다. 대학살의 가해자·피해자인 ‘후투’ ‘투치’라는 단어는 이 나라에서 금기 중 금기였던 것이다.

9일 오전 키갈리에서 남서쪽으로 27㎞ 떨어진 무심바 마을을 찾았을 때도 아물지 않은 내전의 상처를 실감했다. 르완다 지도층은 싱가포르의 사회질서 못지않게 한국의 새마을운동에서 많은 것을 배우려 한다. 인구 1340명인 무심바 마을 주민은 파인애플·카사바·콩·커피 농사가 주업이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새마을운동 봉사단원들이 이곳에서 벼농사와 양봉 보급, 유치원 교육, 문해(文解) 교육, 수돗물 공급 등을 하고 있었다. 마을 곳곳을 둘러보다 무언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어느 나라나 흔한 개가 한 마리도 보이지 않았다. 양봉 보급 담당인 이주은(22) 단원이 의문을 풀어주었다. “19년 전의 기억 때문에 마을 사람들이 개를 싫어하고 무서워한대요.” 마을마다 들판마다 학살된 주검이 널려 있던 그 시절, 개들이 돌아다니며 시신을 뜯고 훼손하던 모습이 뇌리에서 떠나지 않기 때문이란다. 매년 4월부터 7월까지는 이 집 저 집에서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르완다는 대학살의 상처를 부지런히 닦아내고 있었다. 카가메 대통령 치하에서 정치안정을 이루면서 경제성장률은 동아프리카(EAC) 국가 가운데 3년 연속 1위다. 지난해엔 이웃 DR콩고 동부지역의 반군(M23)을 지원한다는 의혹을 받아 국제원조가 20%가량 줄었음에도 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돋보이는 건 국가 통합을 위한 처절한 노력이다. 르완다 국가통합화해위원회(NURC)의 장 밥티스트 하비아리마나(60) 사무총장은 “대학살 이후 모든 정책의 기준은 국민 화해와 통합에 맞춰졌고, 이를 바탕으로 정치안정과 경제발전을 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관계기사 4~5p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