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35 스텔스기 차세대 전투기서 배제

중앙일보 2013.08.17 01:17 종합 8면 지면보기
우리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F-X) 60대를 도입하는 기종선정 사업에서 미국 보잉사의 F-15SE와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의 유로파이터가 경쟁하게 됐다. 백윤형 방위사업청 대변인은 16일 “13일부터 진행된 가격입찰에서 정부의 예산 8조3000억원 이하로 제시한 업체가 두 곳으로 확인됐다”며 “지난해 진행한 성능평가와 가격 등을 바탕으로 조만간 기종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15SE는 우리 군이 운용 중인 F-15K와의 호환성, 한·미 동맹 및 미군과의 합동작전에 유리한 측면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또 유로파이터는 기술력과 국내 생산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운 점이 꼽힌다.


입찰 제안가격 예산 초과
F-15SE·유로파이터 2파전

 정부는 입찰 제안가가 예산을 초과할 경우 성능에 관계없이 사업 대상에서 배제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지난 6월과 7월 55차례에 걸쳐 입찰을 실시했지만 충족하는 업체가 나타나지 않자 추가 입찰을 실시했다.



 방사청 측은 공식적으로 가격 조건을 충족하는 업체를 밝히진 않았지만 보잉사와 EADS가 7조원대 중반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F-35를 제작하는 록히드 마틴은 9조원대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인 F-35는 사실상 이번 전투기 도입 대상에서 배제됐다. 우리 공군은 주변국인 일본과 중국이 스텔스 전투기를 도입 중이고, 방공망이 촘촘한 북한을 은밀히 공격하기 위해선 스텔스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이유로 F-35 구매를 희망했었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사업 진행 과정에서도 성능을 앞세운 F-35가 가장 유력했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차기전투기, F-15SE vs 유로파이터 2파전 압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