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습도 최고" 폭염에 숨막혀!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15 22:06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알바 헬바이트"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는 뭘까? 생각해보라. 답이 바로 나온다. 여름에 인형탈 쓰는 아르바이트다.



1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은 알바생 863명을 대상으로 ‘알바 헬게이트’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로는 ‘습도 최고, 인형탈 알바’(17.1%)가 꼽혔다.



이어 취객을 상대해야 하는 ‘유흥가 한가운데 위치한 편의점 알바’(15.1%)가 2위를 차지했고, ‘사장님부터 직원까지 한가족이 운영하는 친인척 회사’(14.9%), ‘장마 시즌 택배 상하차 알바’(14.0%) 등이 순위에 올랐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친인척 회사’와 ‘인형탈 알바’를, 여성의 경우 ‘인형탈 알바’와 ‘유흥가 속 편의점’을 각각 최악의 아르바이트로 꼽았다.



이 외에도 ‘복날 또는 월드컵 시즌의 치킨집 알바’(7.2%), ‘엘리베이터 없는 아파트 전단지 배포’(6.6%), ‘정직원만 있는 회사에 나홀로 알바’(6.4%), ‘여름방학 주택가 PC방(5.3%)’, ‘휴가시즌 고속도로 주유소 알바’(4.9%), ‘세일기간 백화점 매대 알바’(4.3%), ‘무인발권기 없는 극장 매표소 알바(3.6%)’ 등이 헬게이트 알바 후보에 올랐다.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결과에 네티즌들은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이 날씨에 인형탈 알바 끔찍하지”,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유흥가 편의점 알바도 만만치 않구나”,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남의 돈 벌기가 그리 쉽나”, “최악의 아르바이트 1위, 실내 놀이동산 인형탈 알바는 괜찮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