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독성 해파리 출현, 60여명 맹독성 해파리에 쏘여 치료 중

중앙일보 2013.08.11 13:13
제주 바닷가에 독성 해파리가 출현했다. 일부 해수욕장은 물놀이가 통제됐다. 특히 김녕해수욕장은 독성 해파리가 완전 수거될 때까지 물놀이가 통제됐다. 현재까지 제주 독성 해파리 출현으로 피해입은 사람은 60여명 정도다. 이들은 라스톤입방해파리에 쏘었다. 제주 족성 해파리 출현으로 피서객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해양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2시20분부터 8시 사이에 제주시 함덕서우봉해변에서 황모(44)씨 등 26명이 물놀이를 하다제주 독성 해파리에 쏘여 응급처치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제주시의 다른 해수욕장인 이호테우해변에서도 피서객 16명이 해파리에 쏘였다. 김녕성세기해변에서 10명, 협재 5명, 삼양 3명, 금능 1명 등 총 6개 해수욕장에서만 61명이 제주 독성 해파리 출현으로 피해를 입었다.

해경은 순찰에 나서 라스톤입방해파리 60여 마리를 수거했다.



라스톤입방해파리는 크기가 3cm 내외의 소형이지만 촉수는 가늘고 길어 10cm가 넘는 맹독성 종이다. 제주해경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김녕성세기해변을 입욕 통제했다. 제주 독성 해파리 출현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제주 해경은 독성 해파리가 완전히 수거되면 다시 물놀이를 허용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