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귀 흰혹등고래 포착, "아들도 함께 포착" 귀한몸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11 13:12
[희귀 흰혹등고래 , 사진 크브스 화면 캡처]




 

‘희귀 흰 혹등고래 포착’



전 세계에 한 마리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 흰 혹등고래가 호주에서 포착됐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등 해외 언론은 전 세계에 한 마리뿐인 희귀 동물 흰 혹등고래 ‘미갈루’가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희귀 흰 혹등고래가 목격된 곳은 퀸즐랜드주 휘트선데이섬 인근 해안이다. 당시 희귀 흰 혹등고래는 새끼로 추정되는 작은 고래와 함께 있었다.



화제를 모은 ‘미갈루’는 색소결핍으로 인해 몸 전체가 흰색을 띠는 변종 알비노 고래로 추정된다.





1991년 최초 목격된 희귀 흰 혹등고래는 매년 고향인 호주 동부 그레이트배리어리프 해안에 모습을 드러냈다. 몇 년 전부터는 여자 친구로 보이는 검은 혹등고래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2011년에는 아기 흰 혹등고래가 포착되면서 둘 사이의 새끼가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희귀 흰혹등고래 포착 소식에 네티즌들은 “희귀 흰 혹등고래 포착 아들도 함께 포착?”, “귀한 몸 희귀 흰 혹등고래 사진으로만 봐도 멋있다”, “희귀 흰혹등고래 실제로 보면 장관일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