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승일 심경, "故 임윤택 빈자리에 나도 모르게…"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9 16:06
[사진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방송화면 캡처]


 

‘박승일 심경’



그룹 울랄라세션의 멤버 박승일(32)이 고(故) 임윤택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는 울랄라세션 멤버들이 출연해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승일은 “임윤택이 빠진 이후 울랄라세션 활동하는 데 힘든 점은 없나”라는 질문에 “내가 유별나게 힘들어해서 멤버들에게도 못되게 굴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냥 지나갈 수 있는 문제도 예민해져 멤버들을 꾸짖은 적도 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승일은 “윤택이 형의 빈자리는 크지만 그럴수록 우리가 밝고 즐겁게 활동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지난 시간을 반성하기도 했다.



임윤택의 사망 이후 박승일 심경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박승일 심경이 이해 간다, 힘냈으면 좋겠다”, “멤버들도 박승일 심경을 아니까 이해해 준 거겠지”, “박승일 심경 추스르고 앞으로 좋은 활동 보여줬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