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 "딸바보 아빠의 깜짝 이벤트"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9 11:54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와 딸의 특별한 시구가 화제다.



7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SK와 한화구단의 경기에 앞서 한 여학생이 시구자로 나섰다. 이 학생은 이가희(15) 양으로, 와인드업 후 포수를 향해 공을 던져 평범하게 시구를 마쳤다.



그러나 그 공을 받은 포수의 정체를 안 이가희 양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받은 공을 다시 건네준 이는 바로 그녀의 아버지였던 것.



이는 한화구단이 가족의 사랑을 일깨우는 의미에서 준비한 특별이벤트로, 한화는 “평소 아버지의 바쁜 일정 때문에 좀처럼 얼굴을 보기 힘들었다는 사연을 들었다. 며칠 전부터 아버지와 몰래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이벤트의 배경을 설명했다.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와 딸이 정말 다정해보인다”, “딸뿐만 아니라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에게도 잊지 못할 추억이겠다”, “포수 마스크를 쓴 아빠 덕분에 야구장이 훈훈해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