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kg 초대형 가물치 잡혀…세계 신기록 ‘과연 손맛은 어땠을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9 09:31




 



약 8kg에 육박하는 거대한 가물치가 잡혔다.



최근 국제 게임 낚시협회(이하 IGFA·International Game Fish Association)는 “지난 6월 1일 미국 버지니아 아퀴아 크리크에서 잡힌 가물치가 17파운드 6온스(7.88kg)의 무게로 최종 확인돼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가물치가 산모들의 보양식으로도 쓰이지만, 영미권에서는 머리 부분이 뱀을 닮았다고 해 ‘스네이크헤드’(snakehead)로 불린다. 특히 미국에서는 천적이나 상위 포식자가 없는 최악의 외래종으로 공포의 대상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가물치로 손맛을 느낀 세렙 뉴튼(27)씨는 “1분 만에 낚아올리는데 성공했을 만큼 잡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 면서 “길이가 1m에 달할 만큼 너무 커서 쿨러에 보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기존 최고기록은 지난 2004년 일본에서 잡힌 가물치로 무게는 17파운드 4온스다.



8kg 초대형 가물치 낚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8kg 초대형 가물치, 어마어마하네”, “8kg 초대형 가물치, 징그러워”, “8kg 초대형 가물치, 완전 괴물고기네”, “8kg 초대형 가물치, 손맛은 어땠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