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사, 2017학년부터 수능 필수과목 될 듯

중앙일보 2013.08.09 01:01 종합 12면 지면보기
정부가 오는 12일 발표할 역사교육 강화 방안에 한국사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필수과목으로 넣는 안이 채택될 것이 유력해 보인다. 교육부는 최종 확정을 나흘 앞둔 8일 처음으로 관련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수능 필수과목화 찬성론자 위주로 토론자를 초청해 ‘공정하지 못하다’는 비판을 샀다.


교육부, 12일 발표 앞두고 토론회
표준화시험 신설에 대부분 반대



 이날 발제자로 나선 최상훈 서원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한국사를 사회탐구 영역에서 빼내 수능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는 안이 현실적으로 쉽게 추진할 수 있는 역사교육 강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정부·청와대는 지난달 30일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한국사의 수능 필수 과목화 ▶한국사 표준화시험 신설 및 대입 연계 ▶기존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역시·歷試)의 대입 연계 ▶한국사 표준화시험, 고교 교내 시행 등 네 가지 방안을 검토했었다.



 서 교수는 한국사 표준화시험 신설에 대해 “장기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역시 활용에 대해서도 “고교생들이 저학년에 역시에서 일정 등급을 받고 나서 한국사에 관심을 안 가질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사회과 교육이 약화될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사가 사회탐구 영역에서 빠지면 그런 우려는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날 발제자 외에 5명의 토론자를 초청했으나 이 중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화에 반대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이에 “토론자들이 찬성론자 일색”이라는 기자들의 지적이 나오자 토론회 개시 두 시간 전에 토론자 한 명을 추가 섭외하는 소동을 빚었다. 반대 입장 토론자로 나선 송호열 서원대 지리교육과 교수는 “수능 1점이 아쉬운 학생들로선 국사가 필수가 되면 사교육에 매달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수능 필수과목화에 앞서 역사교육계가 한국사를 학생들에게 보다 잘 가르치는 방안을 찾는 게 더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화는 지난달 10일 박근혜 대통령이 언론사 논설실장 간담회에서 “수능으로 딱 들어가면 깨끗하게 끝나는 일”이라고 말하면서 가닥이 잡힌 것이나 다름없다. 교육부는 이 발언이 나오기 전까진 “한국사를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려면 기존 수능 체제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교육부가 당초 입장을 벗어나 수능 필수과목화에 속도를 내는 것은 이달 하순으로 예정된 ‘대입 전형 간소화 방안’ 확정 전에 이 문제가 마무리돼야 하기 때문이다. 12일 당정 협의를 거쳐 확정되는 역사교육 강화 방안은 현재 중 3이 치르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적용될 전망이다.



성시윤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