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당황한 이적-김재동…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5 22:00




 

‘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개그맨 유재석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깜짝 등장했다.



5일 ‘힐링캠프’ 제작진에 따르면 유재석은 최근 ‘힐링캠프’ 녹화에 참석해 절친인 가수 이적에 대해 거침 없는 폭로를 쏟아냈다.



유재석은 “이적과 일주일에 이틀은 만난다”고 절친한 사이임을 강조하며 “이적이 평소 지적인 이미지와는 다르게 야한 농담을 즐긴다”고 말했다.



이어 “이적은 지적인 야한 농담을 즐기는 반면 김제동은 ‘김야동’으로 불리며 둘이 죽이 잘 맞는다”고 말해 이적과 김제동을 동시에 당황케 했다.



이에 이적은 “유재석씨는 입에 담지도 못하겠다”고 맞받아치며 즉석에서 ‘19금 토크’를 선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유재석 힐링캠프 깜짝 출연에 네티즌들은 “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본방 사수해야겠다”“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이적이랑 절친이었구나” “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김제동 당황하는 얼굴 눈에 선하다”“유재석 힐링캠프 등장, 이적과 오랜만에 압구정 날나리 무대 보여주시려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재석의 폭로전이 펼쳐진 ‘힐링캠프’ 이적 편은 5일 밤 11시 20분 방영 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