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석 김우빈 디스, "김우빈 보다 내 얼굴이…" 도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5 14:01
[이종석 김우빈 디스, 사진 SBS콘텐츠허브]




[이종석 김우빈 디스, MBC ‘섹션TV 연예통신’ ]


 

‘이종석 김우빈 디스’



배우 이종석이 “김우빈 보다 얼굴이 작다”라며 절친 김우빈 디스했다.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이종석과 박신혜의 화보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종석은 “김우빈이 어깨는 더 넓을지 몰라도 제가 얼굴은 더 작다”라며 절친 김우빈을 디스하는 발언을 했다. 이는 앞서 김우빈이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내가 이종석보다 키도 더 크고 어깨도 더 넓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격인셈이다.



이어 “같이 화보 촬영한 박신혜와 김우빈 중 절친으로 한 명만 선택하면 누구인가”라는 리포터의 질문에 이종석은 “남자하고 여자하고…. 뭘 이런 걸 하냐”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남자 친구 중에선 김우빈, 여자친구 중에선 나라고 하면 되잖아”는 박신혜의 말에 바로 수긍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종석 김우빈 디스에 대해 팬들은 “이종석 김우빈 디스 아니라 친분 과시네”, “요즘 이종석 김우빈 보는 즐거움이 쏠쏠하다”라며 재밌다는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어제는 그룹 결성하자더니 오늘은 디스하네”라며 이종석의 미투데이 글을 언급했다.



2일 이종석과 김우빈은 부산 서면에서 사인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많은 인파가 몰려 안정상의 이유로 취소됐다. 이에 이종석은 미투데이에 “취소라니 많이 기다렸을텐데 얼굴도 못 보고 가서 미안해요. 다음에 우빈이랑 손잡고 날 좋은 날 예쁘게 다시 찾아오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서 “그래도 덕분에 오랜만에 우리 우빈이 얼굴 보니 좋구먼. 우리도 그룹으로 활동할까”라며 김우빈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