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종석 이보영 친분 과시, "이보영에 발마사지 해준다" 대체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5 12:40
[이종석 이보영 친분 과시, MBC ‘섹션TV 연예통신’]


 

‘이종석 이보영 친분 과시’



이종석이 이보영과 서로의 친분을 과시했다.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이종석은 최근 종영한 SBS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호흡을 맞춘 상대배우 이보영과의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종석은 “드라마 촬영할 때 (이보영이) 아침마다 도시락을 싸줬다”고 밝혔다. 이어 “메뉴는 매일 다르다. 김밥, 볶음밥, 일반식도 있었다”라며 “직접 싸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종석은 “누나가 요즘 ‘이종석 누가 키웠다고?’ 이렇게 물어보신다”고 덧붙였다. 이보영의 도시락에 어떤 보답을 하는지 묻자 이종석은 “요즘에는 발마사지를 해드린다”고 말해 두 사람이 절친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이종석은 절친 김우빈에 대해 “김우빈이 어깨는 더 넓을지 몰라도 제가 얼굴은 더 작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우빈은 앞서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내가 이종석보다 키도 더 크고 어깨도 더 넓다”고 밝혔다.



이종석 이보영 친분 과시에 팬들은 “두 사람의 사이가 정말 친해보인다”, “이종석이 발마사지 해주면 정말 행복하겠네”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