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용식 사망, 과거 전두환 닮았다는 이유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2 18:01
[사진 중앙포토]
배우 박용식이 바이러스성 패혈증으로 2일 오전 별세했다. 67세.



고 박용식은 캄보디아에서 영화 촬영 일정을 소화하던 중 패혈증 바이러스에 감염돼 1일 경희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빈소는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차려졌다.



1967년 TBC 공채탤런트 4기로 데뷔한 고 박용식은 드라마 ‘제3공화국’, ‘제4공화국’, 영화 ‘투사부일체’, ‘다세포소녀’, ‘열여덟, 열아홉’ 등에 출연했다. 내년 개봉을 앞둔 영화 ‘시선’은 그의 마지막 유작이 됐다.



1980년 제5공화국 시절 전두환 대통령을 닮았다는 이유로 방송 활동에 제약을 받기도 했다. 방송에 출연하지 못해 생활고를 겪었다. 전 대통령 퇴임 후에는 각종 정치 드라마에서 전 전 대통령의 역을 맡았다.



1995년 MBC 연기대상 인기상,1996년 백상예술대상 인기상을 받았다. 2003년에는 저축의 날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고 박용식은 연기 활동과 함께 사업에도 도전했다. 2002년 자동차외형복원 전문기업 ‘세덴덴트칼라스스템’ 회장으로 취임해 사업도 했으며 2004년 경희방송예술인클럽 초대 회장을 지냈다.



박용식 사망에 네테즌들은 “박용식 사망, 그의 연기는 기억될 것 입니다”, “박용식 사망, 친근한 이미지 그리울 거에요”, “박용식 사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메시지를 남기며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