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소녀 해체 이유, "결과적으로 다 떴네?"…멤버 누군지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2 15:33
























현재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아이돌 멤버들이 속했던 그룹 오소녀(五少女)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1일 방송된 MBC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스토리쇼 화수분’(이하 화수분)에서는 유이·유빈·지나·전효성·양지원으로 구성된 오소녀의 해체 과정이 공개됐다. 이들은 2005년 오디션으로 선발돼 ‘여자 신화’를 목표로 연예계 데뷔를 준비했다.



오소녀가 데뷔도 전에 해체된 이유는 바로 재정난 때문. 유이는 이날 방송에서 "소속사의 지원이 끊기면서 아르바이트로 재정을 충당했다. 나는 편의점 등 2~3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래서 연습도 많이 못하게 됐다. 결국 소속사의 재정 문제 악화로 오소녀가 해체됐다”고 밝혔다.



특히 해체된 오소녀의 멤버들이 현재 걸그룹 시장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유이는 CF,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개인활동을 하고 있다. 유빈과 전효성 역시 걸그룹 원더걸스와 시크릿 멤버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솔로가수 지나와 그룹 스피카의 양지원도 가요 프로그램과 예능을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오소녀 해체 이유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소녀 해체 이유, 결과적으로는 모두 잘 됐네”, “오소녀 해체 이유, 데뷔했다면 대박 났을 지도”, “오소녀 해체 이유 보니 서로 유명해진 멤버 보면 뿌듯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 일간스포츠, 양지원 미니홈피]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