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프엑스 이상형, 너무 자세해 "뿔테 안경, 흑발, 생머리, 잔근육"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2 10:54
에프엑스 이상형 [사진 중앙포토]
 

‘에프엑스 이상형’



걸그룹의 이상형은 어떤 사람일까. 에프엑스가 1일 MBC 라디오 ‘신동의 심심타파’에 출연해 ‘구체적인 이상형’을 공개했다.



멤버 크리스탈은 “뿔테 안경, 흰 티에 청바지, 흑발이 잘 어울리고, 재미있고 자기 냄새가 있는 남자”가 이상형이라고 답했다.



빅토리아는 “키 크고, 담배 안 피우고, 깔끔하고 흰색이 잘 어울리고 코 적당히 높고, 손 크고 남자답게 생기고, 너무 잘생기지 않아도 되고, 자체 향기가 나고, 근육라인이 예쁜 남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루나는 “갈색빛 피부에 도톰한 입술, 트레이닝복이 잘 어울리는, 생머리에 잔 근육 있는 남자”라고 답했고, 설리는 “듬직하고, 애교 많지 않고, 내 말 다 들어주는 남자. 늘 같은 곳에 있어줬으면 좋겠다”며 이상형을 자세히 말했다.



네티즌들은 “에프엑스 이상형, 세상에 저런 사람이 있나요?”, “에프엑스 이상형, 구체적으로 말할수록 씁쓸한 삼촌 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