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전두환 닮은꼴' 박용식, 패혈증으로 사망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2 10:12
[사진 중앙포토]
전두환 전 대통령을 닮은 것으로 유명한 중견 배우 박용식(67)이 2일 오전 사망했다.



박용식은 최근 동남아 캄보디아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는데 일정 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경희대학교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병원에 따르면 고인은 바이러스성 패혈증 증세를 보였다고 한다. 치료에 나섰지만 끝내 사망했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전신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병으로 급격한 발열 증상과 저체온증, 무호흡증을 동반한다. 최근 동남아 지역은 뎅기열 등 여러 감염성 질환이 유행하며 여행자와 현지인들의 감염 사례가 늘고 있다



1967년 연기자로 데뷔한 박용식은 드라마 ‘제 3공화국’, ‘제 4공화국’, ‘선덕여왕’과 영화 ‘투사부일체’ 등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5공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과 닮았다는 이유로 방송 출연 정지를 당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삼성의료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박용식,영화 촬영차 캄보디아서 20일 머물다…"

▶ 박용식 사망 부른 바이러스성 패혈증은 무슨 병?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