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대선 선택 거부 … 무책임 극치"

중앙일보 2013.08.02 01:30 종합 4면 지면보기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대선 불복 운동”이라며 총공세에 나섰다. 새누리당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대선을 통해서 증명된 국민의 선택을 거부하고 대선 불복 운동을 펼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은 먹고사는 민생 문제를 더 챙겨달라는 절절한 요구를 하고 있는데 이런 생생한 국민의 목소리를 도외시하고 도대체 어떤 허황된 진실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과 정상회담 대화록 실종으로 위기에 몰린 친노 세력 위로용 선택인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 선거 실패의 한풀이로 국정조사를 정치 공세의 장으로 삼으려는 시도가 실패하자 아스팔트 거리 정치로 나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공당으로서의 최소한의 책임도 헌신짝처럼 버리는 행위이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무책임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새누리, 강온 양면전략으로 압박
"입장차 크지만 물밑접촉 계속"

 그러면서도 새누리당은 대화의 가능성은 열어두겠다는 입장이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지도부가 물밑에서 협상을 진행해왔고,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견 접근을 보여왔는데 느닷없이 동행명령 문제를 제기하며 국정조사를 스스로 파탄 내려는 것을 보면 다른 정치적 노림수가 있지 않느냐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민주당 지도부와 만나 증인 채택 문제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놓고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 당직자는 “실무선에선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지도부는 민주당을 달래는 강온 양면 전략으로 민주당을 압박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윤상현 수석부대표는 "전화로 물밑접촉을 했으나 여전히 입장차가 커 2일 다시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은 ‘민생 행보’를 통해 민주당과의 차별화에 나섰다. 1일엔 서울 관악구에 있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서 현장 간담회를 열고 서민들의 주거 부담 완화와 부동산 거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경진·김경희 기자



관련기사

▶ NLL 정쟁 43일 나라 망신만…새누리·민주, 모두 '루저'

▶ 대선 불복이다 vs 왜곡하지 말라…장외투쟁 기싸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