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나마 억류 북 선박 안보리 제재 없을 것"

중앙일보 2013.08.02 01:21 종합 6면 지면보기
파나마 당국에 억류 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의 유엔 제재와 관련, 주유엔 한국대표부 김숙 대사가 “유엔 안보리의 추가 제재까지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최근 미국 뉴욕의 유엔 대표부에서 기자와 만난 김 대사는 무기 관련 부품이 대량 적발된 청천강호 사건의 향후 조치들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미사일 부품 등을 싣고 가던 청천강호는 지난달 15일(현지시간) 쿠바에서 출발해 북한으로 향하다 파나마 당국에 적발돼 보름째 억류 중이다.


김숙 주유엔대사 전망

 김 대사는 “핵이나 미사일 등과 관련된 중요 사항의 경우 추가 제재 등 유엔 차원의 강한 조치가 가능하지만, 이번 경우처럼 개별 국가에서 단속된 경우 새로운 제재 결의까지 나오기는 어렵다”며 “운전으로 비유하자면 범칙금 딱지를 떼는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수리를 위한 구식무기’라는 북한과 쿠바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라 고 덧붙였다.



 청천강호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조사는 당초 예정보다 늦어지고 있다. 5일로 예정됐던 조사단의 파나마 입국도 12일로 연기된 상태다. 안보리의 조사가 늦어지는 데 대해 김 대사는 쿠바·콜롬비아·에콰도르 등 중남미 일부 국가들이 미국의 영향력 확대를 이유로 조사에 반대하고 있는 데다 파나마 현지 하역 작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청천강호가 파나마 당국에 억류될 당시 북한 선장은 자살을 시도하고 선박 하역 작업을 하는 크레인을 파손시키는 등 강력하게 저항했었다. 김 대사는 “파나마 정부가 크레인을 동원해 컨테이너를 끌어내리는 과정에서 북한 선원이 크레인 케이블을 절단했다”며 “크레인이 없는 상황에서 경찰학교 생도 등 수백 명이 일일이 설탕 포대를 손으로 옮기다 보니 하역 작업이 늦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원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