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가 띄운 뉴타운, 오세훈 키우고 박원순이 폐지

중앙일보 2013.08.02 01:00 종합 12면 지면보기
뉴타운 정책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2002년 시작됐다. 낡은 주택가를 헐고 새 아파트를 짓는다는 맥락에선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다를 게 없었다. 하지만 뉴타운은 도로 등 공공기반시설까지 계획에 포함시킨다는 점에서 새로운 도시 재개발 방식으로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는 데 성공했다. 이 전 대통령(당시 시장)은 은평·길음·왕십리 등 34곳을 뉴타운 사업구역으로 지정했다. 부동산 경기 호황 바람을 타고 뉴타운 지역의 집값은 최고 몇 배까지 뛰었다. 뉴타운 지역엔 수많은 중개업소가 들어섰다.


서울시장 3인의 뉴타운 정책

 2006년 ‘도시재정비촉진을 위한 특별법’까지 만들어지면서 뉴타운은 서울시를 뛰어넘어 전국적인 히트상품이 됐다. 지자체들은 너도나도 노후 주택가를 뉴타운으로 지정하기 시작했다. 2006년 취임한 오세훈 전 시장도 뉴타운과 연계된 도시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그 열풍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2008년 리먼브러더스가 파산하고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촉발되면서 뉴타운 열풍은 찬 서리를 맞았다.



 2011년 11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하면서 뉴타운 정책의 종언을 선언했다. 박 시장은 지난해 1월 ‘뉴타운·정비사업 신(新)정책구상’에서 “임기 내에 새로운 뉴타운 지정은 없다”며 사실상 뉴타운 정책 폐지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 뉴타운 출구전략 19개월, 종로 창신동 가보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