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자 확인소송' 차영, 과거 '딸 죽음' 놓고 거짓말 논란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3.08.02 00:00
[사진 중앙포토]
차영(51·여) 민주통합당 전 대변인이 조희준(47) 전 국민일보 회장을 상대로 친자 확인소송을 한 사실이 전해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녀의 과거 발언이 거짓말 논란까지 일으키고 있다.



1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차영 전 대변인은 조희준 전 회장을 상대로 친자 확인 및 양육비 청구 소송을 서울가정법원에 제출했다.



차씨는 “아들이 조희준 전 회장과의 사이에서 태어났음을 확인하고 결혼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 대한 위자료와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차씨는 지난 2001년 대통령 비서실 문화관광비서관을 역임할 당시 열린 청와대 만찬에서 조희준 전 회장을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이후 조 전 회장이 차씨에게 지속적으로 이혼을 종용하고 2002년에는 고가의 시계를 선물하며 청혼하기도 했다. 조 전 회장은 차씨의 두 딸을 미국으로 유학시켜주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결국 차씨는 2003년 초 남편과 이혼했으며 이후 조 전 회장과 동거해 2003년 8월 미국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이혼으로 큰 딸이 충격을 받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과거 차 전 대변인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딸의 죽음을 심장질환때문으로 언급했다.



차 전 대변인은 당시 “정계 입문 계기는 심장질환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딸 때문”이라며 “상중에 친정어머니가 부르시더니 아이가 엄마가 국회의원이 되면 어떤 일을 하느냐, 엄마가 국회의원이 되도록 기도를 많이 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딸의 소원을 이루기 위해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다”면서 “유아교육학과에 다니던 딸은 저소득층을 돕는 일에 관심이 많았고 엄마가 국회의원이 돼서 그런 일을 해주길 바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단독] 차영 "잃어버린 아들 인생 찾아주고 싶다"

▶ '공식적으로 3차례 결혼후…' 조희준, 여성편력 어떻길래

▶ 차영 전 민주 대변인 "조용기 목사 손자 낳았다" 파문

▶ 차영에 소송 당한 조희준 회장, 과거에는…

▶ 조희준 회장 상대 친자소송 제기한 차영은 누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