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내 눈엔 18살로 보여…마음만은 젊다우"

온라인 중앙일보 2013.07.19 12:10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사진 메트로]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이 온라인 화제다.



17일(현지시각) 영국 메트로는 10대 시절 연인이었던 남녀가 전쟁으로 헤어졌다가 70년 만에 노인이 되어 다시 만나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밥 험프리스(89)는 제2차 세계대전이 열리던 18세에 연인 버미 블루엣(87)과 헤어져 전쟁에 참여했다. 밥은 군대에서 버미에게 끊임없이 편지를 보냈지만 밥이 마음에 들지 않던 버미의 부모는 그의 편지를 모두 중간에서 가로챘다.



버미의 마음이 식은 것으로 오해한 밥은 전쟁이 끝난 뒤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 버미 역시 결혼 후 뉴질랜드에 터를 잡았다. 이후 버미의 딸이 밥을 수소문해 영국에서 엄마의 첫사랑을 찾아낸 것. 결국 2011년 재회한 두 사람은 70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오는 20일 영국 서머셋에서 결혼식을 치른다.



버미는 “70년 만에 밥을 봤을 때, 내 눈에는 노인이 아닌 18세 시절 군인의 모습으로 보였다. 여전히 마음만은 젊은 시절 그대로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영화같은 이야기네요”,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인연은 정말 따로 있군요” “70년 만에 결혼한 커플, 좋은 시절을 함께 하지 못 해 안타깝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