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현정 원장, 제1회 성천상 수상

중앙일보 2013.07.16 00:57 종합 30면 지면보기
서울 시흥동 판자촌에서 40여 년간 의료봉사 활동을 펼쳐온 벨기에 출신의 배현정(67·본명 마리 헬렌 브라쇠르·사진) 전진상의원 원장이 제1회 성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성천상은 JW중외그룹의 창업자인 고 성천 이기석 사장이 평생 실천한 ‘선공후사(先公後私)’ 정신을 기려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상금은 1억원. JW중외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이 주관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