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목록만 여행용 가방 2개 반 … 여야, 추가 요구키로

중앙일보 2013.07.16 00:53 종합 4면 지면보기
10명의 여야 열람위원이 15일 경기도 성남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4층 중회의실에 마련된 대통령지정물 열람장소에서 예비열람을 기다리고 있다. 이곳은 이중문으로 통제됐고 8명이 안팎에서 경비를 섰다. 여야는 이날 자료 목록을 추가로 요구하기로 합의하고 17일 국가기록원을 다시 방문할 예정이다. [김경빈 기자]


15일 오전 11시50분쯤 경기도 성남시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4층 중회의실.

남북정상 대화록·자료 예비열람
여야 의원 10명, 보안각서 작성
국회선 성인 키높이 금고 마련



 여야의 대통령기록물 열람위원들인 새누리당 황진하·김진태·심윤조·김성찬·조명철 의원, 민주당 우윤근·박남춘·박민수·박범계·전해철 의원이 들어섰다. 곧 이들 앞으로 여행용 가방 2개 반 분량의 방대한 자료가 들어갔다. 여야가 합의해 제출한 7개의 검색어(‘NLL’과 ‘북방한계선’ ‘남북정상회담’ ‘등거리·등면적’ ‘군사경계선’ ‘남북국방장관회담’ ‘장성급회담’)로 뽑은 대통령기록물의 목록만 이 정도 분량이었다. 목록에는 제목과 생산 시기, 생산 기관명만 적혀 있었다.



 여야 열람위원들은 이 중에서 실제로 열람할 자료들을 선별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목록만 3시간가량 훑어본 뒤 여야는 자료를 추가하기로 합의했다. 여야 모두 “있는 그대로만 밝히면 NLL 논란은 끝날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지만 열람 작업은 쉽지 않았던 셈이다. 여야 간사 격인 황진하·우윤근 의원은 예비 열람 후 “추가로 요구한 자료 목록을 17일 국가기록원에 다시 가서 확인한 후 국회가 제출받을 자료를 최종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자료를 왜 요구했는지에 대해선 여야 모두 입을 닫았다. 열람위원들은 보안각서를 국가기록원에 제출한 상태다.



 이에 따라 기록물 내용 열람은 17일 이후에나 시작하게 됐다. 열람위원들은 국가기록원이 2부씩의 기록물 사본을 제출하는 대로 국회 운영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이를 열람하고, 10일 이내에 열람 결과를 운영위에 보고한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육성 녹음파일은 훼손 우려 등을 고려해 국가기록원에 가서 직접 듣기로 했다. 국회는 기록물을 보관할 성인 키만 한 회색의 대형 철제 금고도 장만했다. 소회의실 입구엔 CCTV를 설치했다. 열람은 노트북이나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없고, 메모만 허용된다.



 새누리당은 외교안보 전문가들로 열람위원을 꾸렸다. 육군 중장 출신 황진하 의원,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성찬 의원, 오스트리아 대사를 지낸 심윤조 의원, 탈북자 출신으로 통일교육원장을 역임한 조명철 의원, 공안검사 출신 김진태 의원 등이다. 민주당은 5명 중 우윤근·박민수·박범계·전해철 의원이 변호사다. 전해철(민정수석)·박범계(법무비서관)·박남춘(인사수석) 의원 등은 노 전 대통령의 청와대 핵심 참모 출신인 친노계 인사들이다.



 ◆군사기밀 누출 논란=군사기밀 누출 논란도 불거졌다. 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전날 공개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지도 사본에 합참 통제선이 그어졌다는 게 쟁점이다. 합참 통제선은 NLL 근해에서 해군 함정과 어선 등을 통제하기 위해 1996년 NLL 남쪽 10여㎞ 해상에 설정됐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합참 통제선의 위치는 2급 비밀”이라고 말했다.



글=권호·김경희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관련기사

▶ 새누리 '국정원 국정조사 의사 없다' 지적에도 느긋, 왜?

▶ 여야, 대화록 추가 자료 요구 "그대로 밝히면…"

▶ 민주 지도부, 김현·진선미 국조특위 사퇴의견 냈다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