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목들의 폐해, “너목들의 폐해, 장난인데 섬뜩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7.14 15:26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너목들의 폐해 뭐길래!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너목들의 폐해’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올랐는데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의 화면을 캡처한 것이다. 1234라는 번호의 발신자로부터 도착한 ‘I'll be there’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기 TV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민준국(정웅인 분)이 자신의 범행을 과거에 목격했던 장혜성(이보영 분)에게 보낸 복수 예고 메시지와 같다.



너목들의 폐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너목들의 폐해, 장난인데 섬뜩하네”, “너목들의 폐해, 준국이니?”, “너목들의 폐해, 죽일거야, 다 죽일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