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뱀파이어 유골 발견, 참수형 후 다리사이에 머리 떨어져

온라인 중앙일보 2013.07.14 15:18
[뱀파이어 유골 발견.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폴란드에서 뱀파이어 유골 발견이라는 뉴스가 나와 화제다. 뱀파이어 유골은 다리 사이에 머리가 있는 채로 발견됐다.



최근 폴란드 고고학 박사 예츠 피어체크가 16세기 전후 처형된 것으로 추정되는 보이는 뱀파이어 유골 4구를 글리비체 인근 한 빌딩 부지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견된 뱀파이어 유골 4구는 모두 참수형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머리가 다리 사이에 놓여 있었고 일반적으로 무덤에 함께 매장되는 장신구 및 개인 물품들이 전혀 없었다고 밝혀졌다. 예츠 피어체크 박사는 “중세시대에는 뱀파이어로 추정되는 인물을 참수할 때 머리를 다리 사이에 두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뱀파이어의 부활이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에도 불가리아 흑해연안 도시 소조폴에 위치한 수도원 근처에서 800년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 뱀파이어 유골 발견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뱀파이어 유골발견에 대해 네티즌들은 반신반의하고 있다. 뱀파이어 유골이 진짜냐는 목소리가 높다. 일부는 "뱀파이어 유골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가 있나"라는 의문을 제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