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역, 또 물 폭탄 맞았다? 트위터 제보 잇따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3.07.08 16:51
[사진 트위터 캡쳐]
경기 북부 지역과 강원도 북부 지역에 호우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강남역이 또다시 물난리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은 트위터를 통해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한 트위터리안은 “현재 강남역에서는 맨홀뚜껑위로 물이 역류하고 있습니다. 맨홀뚜껑 피해 다니는 게 좋을 것 같네요. 옆에서 보니 매우 위험한 것 같아요”라는 글과 함께 물이 역류하는 사진을 올렸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은 “오늘 강남역 워터 파크 개장하는 건가요? 입장 요금은 무료입니다”이라는 글을 올렸다.



강남역은 작년 8월에도 폭우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었다. 당시 강남역, 선릉역, 사당역 일대는 도로에 빗물이 무릎까지 차올라 통행자들이 큰 불편함을 겪었다.



서울은 8일 오전 비가 그친 상태다. 하지만 수도권 및 경기 지역은 돌풍ㆍ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