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FA, “한국-이라크전, U-20월드컵 사상 가장 놀라운 클라이맥스”

온라인 중앙일보 2013.07.08 07:47
국제축구연맹(FIFA)도 놀란 명승부였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터키 카이세리의 카디르 하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 120분간 혈투 끝에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5로 석패했다. 한국은 2-3으로 뒤진 연장 후반 통한의 실점을 내줬지만 추가시간 2분 정현철의 버저비터 동점골로 승부차기까지 가는 한편의 드라마를 연출했다.



FIFA 공식 홈페이지는 이날 경기의 마지막 4분을 "U-20월드컵 사상 가장 놀라운 클라이맥스 중 하나였다"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FIFA 홈페이지는 "종료 2분을 남기고 파르한 샤코르의 골이 터졌을 때 한국은 끝난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정현철이 25야드 거리에서 때린 슛이 굴절돼 골키퍼를 넘었고, 그대로 경기가 끝날 것이라 믿었던 이라크를 충격에 빠뜨렸다"고 묘사했다.



J스포츠팀



관련기사



▶ '유소년 대부' 이광종 감독의 용병술, 악재 이겨냈다

▶ U-20 대표팀, 2경기 연속 연장전 혈투 "다리 움직이는 것 조차…"

▶ "한국-이라크전, U-20월드컵 사상 가장 놀라운 승부"

▶ 마지막 힘까지 쥐어짰지만…U-20 대표팀, 이라크에 석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