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기자의 不-완벽 초상화] ‘주문형 맞춤 배우’ 조성하

중앙선데이 2013.06.29 01:53 329호 20면 지면보기
“무명배우 시절, 배역을 따기 위해 저 자신을 세일즈한다는 건 자존심을 다치는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생계를 위해 과일·화분 장사, 치킨 배달을 하며 배우도 전략 기획과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깨달았습니다.

하물며 저는 장동건처럼 서 있기만 해도 그림이 되는 배우가 아닌 데다 팔다리도 짧습니다.

그래서 ‘주문형 맞춤 상품’으로 저를 시장에 내놓았습니다.

좋은 작품을 통해 가치를 창출하는 것 또한 배우로서 저의 소임입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