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빛내리·박종일 교수,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중앙일보 2013.06.25 00:40 종합 22면 지면보기
박항식 미래창조과학부 과학기술조정관(가운데)이 2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2013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수상자인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오른쪽은 박종일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사진 미래창조과학부]


2013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빛내리(44) 교수와 서울대 수리과학부 박종일(50) 교수가 선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4일 공동으로 수상자를 발표했다.



 김 교수는 유전자 조절 물질인 마이크로RNA의 생성과정과 기능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특히 마이크로RNA가 줄기세포의 유지·성장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해 다양한 신약 개발의 이론적 기초를 제공했다는 평을 듣는다. 이 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올 경우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박 교수는 국내의 4차원 다양체(수학적으로 엄밀하게 정의한 시공간) 연구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척했다. 수상자는 대통령상과 상금 2억7000만원씩을 받는다.



김한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