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영상에도 필터 씌운다'… 인스타그램, 동영상 공유 시작

온라인 중앙일보 2013.06.21 14:01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인스타그램’에 15초 동영상 공유 기능이 추가됐다.



20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의 모회사 페이스북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 본사에서 신제품 발표행사를 열고 동영상 공유 기능 ‘비디오 온 인스타그램’을 소개했다.



비디오 온 인스타그램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편집해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에도 인스타그램 특유의 필터 기능을 적용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빈티지, 베스퍼 등 13가지 동영상 전용 필터를 제공한다.



공유할 때 인스타그램 피드(Feed)에서 보여주고 싶은 장면을 골라 ‘커버 프레임’으로 지정할 수 있다. 특히 인스타그램 아이폰 버전은 ‘시네마 흔들림 방지’ 기능을 넣어 깨끗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행사에는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공동창업자가 직접 발표자로 나섰다. 그는 “15초는 길지도 짧지도 않은 이상적인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월 트위터가 출시한 동영상 공유 서비스 ‘바인’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바인은 6초짜리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다.



외신들은 트위터 바인보다 인스타그램 비디오 기능에 더 좋은 평가를 내렸다. IT전문매체 씨넷은 동영상 촬영 중 화면 노출·초점을 조절할 수 있고, 영상 필터와 공유 전 미리보기를 제공하는 인스타그램에 높은 점수를 줬다. 테크크런치도 “바인은 짧은 영상이 반복 재생되 GIF 애니메이션 같은 느낌을 준다”며 “인스타그램이 동영상 처리에 더 강점을 보인다”고 평했다.



조민형 기자 jominh@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